MAKEGLOB


고객센터

고객센터 CUSTOMER CENTER

운영문의

평일 am 9:30 - pm6:30

네임서버정보

  • 1차
    ns1.makeshop.kr copy
    203.238.183.5 copy
  • 2차
    ns2.makeshop.kr copy
    27.1.15.11 copy
  • 3차
    ns1.makeshop.com copy
    121.78.48.5 copy
  • 4차
    ns2.makeshop.com copy
    58.120.225.130 copy
도움말

현재 페이지
홈 > 고객센터 > 게시판
게시글 정보
제목:
중소기업과 전문인력 직접 매칭에 나선 일본 정부
작성일:
2017-06-05
조회:
2270

- 지방 중소기업으로 전문가를 재배치하는 인력이동으로 본격 경제성장을 꾀하는 -
- 유사한 상황의 한국 역시 중앙정부 주도의 기업-인력 매칭 시스템을 주목해야 -

 

 

 

□ 일본 정부, 지방 중소기업에의 전문인력 공급 프로젝트 실시 중

 

  ㅇ 2015년 10월부터 내각부는 각 지방에 '전문인력 전략거점'을 설치해 전문인력을 지방 중소기업에 소개하는 '전문 인력 전략거점 사업(이하 전문 인력 사업)'을 시작했음. 이는 일본 정부의 지방 중소기업 진흥정책의 하나 
    - 전문 인력이 도시에 집중돼 전문가가 비교적 적은 일본 지방 각지의 중소기업은 경험이 풍부한 인재를 요구하고 있는 실정
    - 참여 장려책으로 시즈오카 현에서는 전문 인력 사업에 들어가는 기업 부담금을 최대 120만 엔까지 지급하는 등 각 지자체의 실정에 맞게 실시되고 있음.

 

내각부 전문 인력 사업 홈페이지

external_image

자료원: 내각부

 

  ㅇ 경험과 인맥을 갖춘 상장 기업 출신 '매니저'의 활약이 포인트
    - 지방마다 설립한 거점에 '전문 인력 매니저'를 1명씩 배치, 매니저는 지역 금융기관이나 인력소개회사와 협력해 인재를 발굴하고 매칭시킴.
    - '전문 인력 매니저'는 지사에서 면접 후 채용해 업무를 맡기는 방식으로, 가나가와 현은 요코하마은행 전 부행장을 채용하는 등 지역 기업을 잘 아는 인물을 선발해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과 필요한 인재 선발 등의 업무를 위탁함.

 

전문인력 전략사업 계획

 

external_image

자료원: 내각부 자료

 

□ 전문인력 사업의 현재는?

 

  ㅇ 2017년 1월까지 '전문 인력 사업'의 상담 건수는 약 1만1000건으로 그 중 811건이 계약돼, 지방 중소기업 진흥을 위한 정책이 일정한 성과를 내는 것으로 보임.
    - '성실하게 업무를 수행한다', '다양한 인재 채용의 효과가 있다', '앞으로 회사가 좋은 방향으로 변할 것 같다' 등 채용된 전문 인력에 대한 지방 중소기업의 호평이 이어짐.
    - 그러나 2016년 10월 닛케이 신문에서는 약 10개의 현에서 아직 계약 성과가 없다는 것을 보도하며 배우자의 지방부임을 반대하는 점, 중소기업의 홈페이지에 채용 정보가 미미한 점 등을 계약이 성사되지 않은 이유로 지적하기도 했음.

 

전문인력 사업 상담·계약 건수 추이

external_image

자료원: 내각부 자료 기반 KOTRA 도쿄 무역관 작성

 

  ㅇ 지방 제조기업에서 어느 정도 경력이 있는 젊은 층 전문 인재를 주로 채용
    - 2016년 8월까지 성사된 계약을 분석해보면 전문 인력을 채용한 지방 중소기업은 제조업이 61%로 최다이고 도소매업 및 서비스업이 각각 9%를 기록
    - 전문인력에 요구되는 전문성은 '생산성'이 32%, '판로확대'가 27%, '경영'이 18%로 집계됨. 중소기업에 시급한 인력은 '회사를 운영할 수 있는 핵심적인 인재'라는 분석이 나옴.
    - 채용된 인력의 연령대는 50대가 29%, 40대는 27%, 30대가 22%로 젊은 인재가 많은 것으로 집계됨.

 

□ 시사점

 

  ㅇ 최근 어느 정도 장기 불황에서 탈피했다고 평가받는 일본 경제이지만 본격적인 경제 성장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지역 경제와 중소기업의 활약이 필수인 상황으로, 일본 정부는 지방 중소기업으로의 인력 재배치를 중소기업 성장의 동력으로 삼고자 하고 있음.
    - 최근 발표된 '전문인력사업' 실적을 보면 도시에서 지방으로,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인력이 순환하는 구조 창출이 일정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됨.

 

  ㅇ 일반 노동시장보다 전문인력 시장이 인력 부족이 심한 것으로 나타나는데, 유연근무제 등 고용형태의 유연화를 꾀하는 등 중소기업들의 노력이 더욱 필요한 상황
    - 중소기업 측에서 먼저 자사의 근무 형태, 사업의 사회적 의의, 주거 환경 등의 정보를 적극적인 공개하는 등 인재 확보와 육성을 위한 진심의 노력 역시 요구됨.

 

  ㅇ 한국 역시 지방 중소기업의 인력 채용은 큰 문제인 상황임. 중앙정부 차원에서의 인재 수급을 매칭 방식으로 지원하는 일본의 접근을 주목할 필요가 있음.

 


자료원: 일간공업신문, 내각부, 일본경제신문 등 KOTRA 도쿄 무역관 종합

 

이전/다음글 정보
▲ 이전글:
작성일:
2017-05-08
조회:
3565
▼ 다음글:
작성일:
2017-06-26
조회:
2177

MAKEGLOB

기타링크, 회사정보, 저작권

(주)코리아센터닷컴 사업자번호206-81-21131 통신판매 제 2005-00874 서울 금천구 가산동 371-28 우림라이온스밸리 A동 14

대표 김기록 개인정보보호정책 및 담당 최승식 전화 02-6903-9249 팩스 02-6903-9601 메일 help@makeglob.com

Copyright(C) MAKEGLOB. All Rights Reserved
= FAMILY SITE